복수초 17

3월의 정원

새싹의 생명력을 보며 반가움과 신비스러움을 느끼는 3월. 하루가 다르게 비추는 햇살아래 봄날의 정원 연두 빛 새잎들이 마당 여기저기서 경쟁 하듯 겨울잠을 깨고 땅위로 튀어 오릅니다. ↑할미꽃 ↑복수초 ↑백양꽃 하루하루 정원의 이곳저곳을 들여다보면 어제 보이지 않았는데 오늘은 보이고~~~ 더벅머리처럼 생긴 할미꽃도 단장한 모습을 보이고, 복수초는 피고지고 소나무 아래 작은 동산위에는 스노우드롭도 예쁘게 피웠습니다 그 이웃 동네는 작년 가을에 심어 논 알리움이 올 봄엔 예쁘게 꽃을 피울 것 같습니다. ↑금꿩의다리 ↑바람꽃 크리스마스로즈 도 피워주고 에케네시아와 산수국은 이미 영역싸움에 들어간 듯 합니다. ↑크리스마스로즈 ↑에케네시아 작년에 분양받은 흰금낭화, 작약의 새싹도 나를 기쁘게 해 주고 추운날씨에 얼..

2월 정원 이야기-4

모든 사람들에게 봄은 특별한 계절이지만 조그만 정원이라도 가꾸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봄에는 기대하는것과 일도 많지만 식물과 눈 맞춤하는 시간이 많습니다 그러기에 오늘은 얼마나 자랐을까? 하면서 하루에도 몇 번씩 새싹을 들여다봅니다. 보고 싶을 때마다 볼 수 있는 이런 시간도 나에게는 축복입니다. 봄에 싹을 내미는 식물들이 내게는 마치 기다리는 친구들 같이 느껴집니다. 일찍 피었던 납매도 꽃이 지고 잎이 나는 소식은 아직없지만 대신 매화가 엊그제부터 화려하게 피기 시작했습니다. 복수초, 크로커스도 피워주고 수선화도 꽃대를 올리고 있는 중입니다. 요즘, 봄바람 따라 꽃봉오리가 하나 둘 고개를 내밀고 있어 정원을 기웃거리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정원이야기 2020.0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