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이야기/나무 이야기

함박꽃나무

2mokpo 2012. 6. 7. 23:40

 

 

 

향기와 하이얀 꽃을 보면

입마춤 하지 않으면 안되는 꽃.

고운 모시옷 입고 단아하게 웃는 모습과 

함박눈처럼 순결하고, 함지박처럼 넉넉한 크고 희며 아름다운 함박꽃나무.

아침 일찍 고개 숙인 꽃송이에 이슬이라도 맺고

함초롬히 피어나면 함박 마음을 주어야만 할 듯 싶은 정다운 나무.

소박한 우리의 자생하는 꽃들 가운데

꽃의 크기가 이 만큼 큰 나무를 찾기도 쉽지는 않을 것이다.

꽃송이가 너무 커 그 무게를 이기지 못한 탓 일까?

아니면 산골 처녀의 수줍음 때문인지

다소곳이 고개를 숙이며 피어 있는 자태는 가히 천하일색이다.

이 탐스러운 꽃에서 풍겨나오는 향기 또한 일품이다,

숲속에 다른 나무들과 어우러져 미처 발견하지 못하더라도 그 향기로 느낄 수 있느니 말이다.

 

산에서 피는 목련이라고해서 산목련,

지방에 따라서 함박이 또는 개목련, 천녀화, 북한에서는 목란 이라고도 한다.

 

참고 이유미지음 우리가 알아야 할 우리 나무 백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