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이야기/야생화(꽃) 이야기

별꽃

2mokpo 2011. 2. 18. 23:02

 

 

길가나 꽃밭에 흔히 피는 꽃 중에 ‘별꽃’이 있다.

무심히 지나치기 쉬운 작은 꽃인데,

영어로도 ‘병아리풀’(chickweed) 정도의 미미한 이름이다.

꽃잎이 다섯 장인데,

한 장이 두 갈래로 깊이 갈라져 있어

마치 열 장처럼 보여서 반짝이는 별 같다.

그리고

그 하얀 작은 꽃들이 마치 자그마한 별들이 땅에 흩어져 있는 것처럼 보이는 까닭에

‘별꽃’이라 부른다.

 개별꽃도 있고,

왕별꽃도 있고,

애기별꽃도 있지만

그냥 ‘별꽃’이

가장 별을 닮았다.

‘이름 모를 풀’은 있어도

‘이름 없는 풀’은 없다고 하는데,

풀꽃이름 중에는 ‘해’(해바라기)도 있고,

‘달’(달맞이꽃)도 있고,

‘별’(별꽃)도 있으니,

참으로 우주적(?)이다.

그러나 우리만 그렇게 부르는 것은 아니다.

해바라기를 ‘sunflower/향일규(向日葵)’,

달맞이꽃을 ‘sundrops’라 부르고,

별꽃의 학명이 라틴어 별(stellaria)에서 유래한 것은

인류 공통의 인지구조에 기인하기 때문이다.

풀꽃이름은 비록 짧지만,

인류 공통의 인지구조가 이야기로 만들어진 것을

같은 원형인

우리의 ‘콩쥐 팥쥐’와 서양의 ‘신데렐라’에서 볼 수 있다.

 

자료출처 : 임소영/한성대 언어교육원 책임연구원  / 출처: 한겨레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