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 11

정향풀

협죽도과 > 정향풀속 학명 Amsonia elliptica (Thunb.) Roem. & Schult. 바닷가의 풀밭에 자라는 꽃 이라고 하는데 어디서 어떻게 우리 정원에 오게 되었는지 생각나지 않지만 우리집 정원에서 오랫동안 꽃을 피웁니다. 정향풀이라는 이름은 꽃이 정향나무의 꽃과 닮은 데서 유래되었으며, 정향나무는 향기가 좋은데 정향풀의 꽃에는 아쉽게도 향기가 없습니다. 그 대신 정향풀의 꽃 모양은 수줍음을 품고 있습니다. 꽃을 보고 있으면 향기처럼 느껴지고 쪽색을 연상시키는 푸르름이 스며있는 것 같습니다.

5월 하순

5월도 하순입니다. 대부분의 봄꽃들이 할 일 다 마친 후 휴식에 들어가고 나무에서 피는 하얀 꽃들이 활개를 칩니다. 정원에는 고광나무, 함박꽃나무가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빛이 적은 그늘진 곳에서는 작년에 이어 약난초가 식구를 하나 늘리고 꽃대까지 올려주었습니다. 감자난초 10 개체 중에서 작은 꽃대 3대 올리고 있습니다. 닭의난초는 아직 소식이 없고요--- 그토록 찬란했던 봄꽃들이 모두 시들어 떨어졌지만 우리 곁에는 우리를 평안하게 하는 나무와 꽃이 참 많습니다. 길가에서 아무렇게나 피어나는 예쁜 ‘꽃마리’ 그 외 모든 푸른 잎을 가진 식물들은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생명들입니다. 이 푸른 잎이 없다면 우리는 살지 못할 거라 생각합니다. 슬픈 이야기이지만 올봄 더워서 그런지 정원의 꽃들이 예년에 비해 일찍..

카테고리 없음 2022.05.20

함박꽃나무

목련과 > 목련속 꽃색 백색 학명 Magnolia sieboldii K.Koch 산속에서 만나는 야생화 가운데 가장 예쁜 꽃을 꼽으라면 함박꽃나무가 아닐까 한다. 함박꽃나무 꽃은 수줍은 듯 소박하고 우아하면서도 고결한 아름다움이 있다. 꽃에서 풍기는 향기도 매혹적이다. 함박꽃나무를 산에 자라는 목련이라고 해서 산목련, 함백이꽃, 천상의 여인에 비유하여 천녀목란, 천녀화, 산목단, 산목란등 여러 이름이 있다. 북한에서는 함박꽃나무를 목란(木蘭)이라 부르며, 국화(國花)로 지정하고 있다. 1964년 5월 황해북도의 한 휴양소에 머물고 있던 김일성 주석이 함박꽃나무를 보고 목란이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다는 설이 있다. 아래 사진은 정원에 피기 시작한 함박꽃나무

우리집 비비추

비비추'는 백합과 > 비비추속 학명 Hosta longipes (Franch. & Sav.) Matsum. 정원에서 잘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입니다. 비비추 이름의 유래는 ‘추‘는 취의 변화로 나물을 뜻하며, ‘비비’는 잎의 모양이 뒤틀려 나오기 때문에 그리 불렀다고 합니다. 여기서 잠시 옥잠화도 백합과 > 비비추속 학명 Hosta plantaginea (Lam.) Asch.입니다. 속명인 ‘Hosta’는 ‘비비추’나 ‘옥잠화’나 같습니다. 그러니 비비추나 옥잠화는 같은 집안입니다. 쉽게 구별을 한다면 ‘옥잠화’는 흰색 꽃이 ‘비비추’는 보라색 꽃이 핍니다. 나물로 먹는 ‘비비추’는 우리나라 모든 산에 살고 있는데 시골 할머니들은 지금도 '지부나물' ‘이밥취’라 부릅니다. 일반 가정에 심는 ‘비비추’들은 관..

오늘 생각

요즘 우리 집에 놀러 오면 작년에도 피었던 자란 과 작약, 그리고 하얀색의 함박꽃나무 꽃과 고광나무 꽃을 볼 수 있지. 참, 산딸나무 꽃도 볼 수 있다오 작지만 붉게 익어가는 물앵두나무 그늘에 앉아 잠시나마 세상 사는 이야기 하면 좋을 것 같은데 이런 꽃들이 지기 전에 놀러 오면 얼마나 좋을까? 누구에게 꽃 지기 전에 놀러 오라고 전화를 하고 싶지만 혹시 부담이 되지 않을까? 망설여지고ㅗ 나만 좋은가 생각해 본다. 그러고 보니 말발도리도 흰 꽃을 피웠네. 꽃 쟁이들이 이 꽃들이 지기 전에 놀러 오면 좋을 텐데--- ↑함박꽃나무 ↑고광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