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태어난 이후 --/살아가는 이야기

재 활용

2mokpo 2022. 8. 1. 15:05

꽃바구니는 받을 때는 기쁜데

버릴 때는 아깝다.

버리기 전 이리저리 살피니

시든 꽃은 어쩔 수 없지만

바구니는 재활용이 가능할 것 같아

꽃 바구니와 함께 온

조그만 화분의 식물을

집에 있는 화분에 심어

데크앞에 걸어 보았더니 보기 싫지는 않아 그

대로 걸어 두기로----

이렇게 걸어놓으니 눈의 피로가 조금 덜 할 것 같다.

다음부터는 버리기보다는

울타리에 걸어두면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