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봄봄봄

2mokpo 2018. 3. 11. 22:10


술패랭이


산부추


수국


초롱꽃


텃밭


할미꽃


백양꽃


매발톱





겨우내 얼어 있던 땅들이 숨을 쉬기 시작했습니다.
봄을 알리는 봄비도 왔고요.


이제 정말 봄을 준비해야 하는 때가 왔습니다.


정원의 나무들은 꽃을 피우기 위해 꽃눈이 살을 찌우고,
초본류의 새싹들도 점점 고개를 내밀기 시작합니다.


정원 내에 숨겨져 있던 초본들의 싹이 이곳저곳에서 올라오고 있습니다.
이때는 새싹이 밟히지 않게 정원 출입을 하지 않아야 할 것 같습니다.


때 되면 하루라도 곧바로 파종을 위해 텃밭 정리도 마무리 상태입니다.


오후엔 손녀들이 와 함께 저녁을 먹고 갔습니다.